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증명서 팝니다”…각종 공·사문서 위조 피의자 검거

사기 행각과 취업 등에 사용할 목적으로 신분증, 졸업증명서 등을 위조한 피의자들이 경찰에 무더기로 적발됐다. 서울지방경찰청 국제범죄수사대는 운전면허증을 위조한 혐의(공문서 등의 위조)로 김모(40)씨를 구속하고 박모(28)씨 등 25명을 같은 혐의로 불구속 입건했다고 23일 밝혔다. 또 이들에게 돈을 받고 각종 공ㆍ사문서를 위조해준 중국 내 위조 일당 김모(50)씨 등 2명을 지명수배했다.

구속된 김씨는 차량을 빌린 후 대포 차량으로 팔기 위해 차량 대여에 필요한 다른 사람 명의 운전면허증 2매를 위조한 것으로 드러났다. 함께 붙잡힌 박씨는 국내 취업에 사용할 목적으로 중국 대학의 졸업증명서와 성적증명서 등을 위조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이 밖에도 적발된 이들은 다양한 곳에 위조 증명서를 사용한 것으로 나타났다. 혼인관계증명서를 요구하는 약혼자에게 이혼 사실을 숨길 목적으로 관련 증명서를 위조한 이도 있었다. 또 국민임대주택 입주를 위해 가짜 운전면허증을 만든 사례도 적발됐다. 사회인 야구 동호회 경기에 자격이 없는 선수를 출전시키기 위해 주민등록증을 위조하기도 했다.

경찰 조사 결과 이들은 인터넷을 통해 중국 위조책에 접선해 건당 50만∼600만원의 수수료를 내고 문서를 위조한 뒤 이를 물류 배송 등을 통해서 전달받은 것으로 밝혀졌다. 수사팀 관계자는 “주범인 중국 위조책을 검거하기 위해 관계 당국과 공조 수사를 진행하고 있다”며 “각종 공ㆍ사문서 위조가 일상 생활 깊이 파고든 것으로 보고 수사를 확대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고석승 기자 gokoh@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