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하기노 고스케, 3관왕 소감 살펴보니 “박태환, 쑨양과 함께 해 영광이다”

[사진 하기노 고스케]


일본의 수영선수 하기노 고스케(20)가 2014 인천 아시안게임 첫 3관왕을 달성한 소감을 밝혔다.

하기노는 23일 오전 인천 문학 박태환경기장에서 열린 2014인천아시안게임 남자 자유형 400m 예선 3조에서 3분52초24를 기록, 조1위로 들어왔다.

이날 경기를 마친 하기노는 “한국과 중국의 최고 스타와 경쟁할 수 있다는 것 자체만으로도 내겐 큰 자랑거리”라며 박태환, 쑨양과의 대결에 대한 소감을 전했다. 이어 “3개의 경기가 더 남았다. 모두 좋은 선수들이고 최고 수준의 경기다. 내 자신에게 집중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앞서 하기노는 21일 남자 자유형 200m에서 박태환과 중국의 쑨양을 제치고 첫 금메달을 거머쥐었다. 이어 22일 남자 개인 혼영 200m에서 1분55초34를 기록, 자신이 갖고 있던 아시아 신기록을 경신하며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혼영 200m 결승 후 30분도 채 안 돼 진행된 남자 계영 800m에서는 동료들과 금메달을 합작해 첫 3관왕에 올라 주목을 받았다.

온라인 중앙일보
‘하기노 고스케’ ‘박태환 자유형 400m 결승 진출’ [사진 일간스포츠]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