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문준영, 또 입 열었다 “내가 돈 받고 입막은 거라고? 천만에” …그럼?

‘문준영 스타제국’ [사진 문준영 트위터]


그룹 제국의아이들의 멤버 문준영(25)이 소속사인 스타제국의 신주학 대표와의 합의 이후 또 다시 사건을 언급했다.

22일 문준영은 자신의 트위터에 “제가 저만 생각해서 돈을 받고 입을 막는다고 생각하시는 분들이 많네요. 그게 아닙니다”라며 “다만 저는 정말 한 가정의 아빠의 눈물. 그게 바로 어제 저희 신 사장님 모습이셨습니다. 그리고 하루만에? 아닙니다. 몇 년간 싸우고 참다 참다 터진겁니다. 피하냐고요? 아니요. 잠시 휴전이라니까요”라는 글을 게재했다.

이어 문준영은 “제가 분명히 여러분이 원하시던 좋아하시던, 그런 자극적인 폭탄발언을 하지 않아 충분하진 않으시겠지만 그렇게까지 모든 걸 짊어지고 가야하는 제 입장이 돼보셨습니까. 도와주실 거면 확실하게 도와주시라는 말씀이에요”라며 “왜 싸움구경만 할 줄 알고 부추길 줄만 알지 옆에서 싸움을 지켜보는 가족 같은 입장은 생각 안 하세요 왜? 내 친구가 맞고 있는데 어떻게 가만히 있습니까. 근데 그 순간에 정말 용기 있게 내가 대신 싸울게 하는 그런 사람 몇 없습니다”라고 호소했다.

또 문준영은 “막말로 제가 여러분들의 말처럼 총대매고 전쟁 치르라고 하시잖아요. 그럼 제가 총대 맬테니 끝까지 제 편에 서주시겠다고 자신 있게 말씀하실 수 있으십니까? 그 믿음을 보고 하겠습니다”라며 “포털 사이트 댓글이 아닌 제 트위터 답글에 이름과 전화번호 남기세요. 제 편이 되주신다면. 한 배를 타려면 확실하게 타십시오. 그 믿음 보고 제가 일 보겠습니다”라는 글을 남겼다.


끝으로 문준영은 “보이지 않는 스폰서 하나님. 그리고 눈에 보이는 믿음 든든한 제 편이 되어주시는 대중 분들이 계시다면 제 마음을 사세요”라고 덧붙였다.

앞서 문준영은 21일 자신의 트위터에 “피같은 돈 다 어디로 갔습니까?”라며 신주학 대표를 비난하는 글을 게재했다. 이후 그는 22일 “오늘 하루 동안 물의를 일으켜 정말 죄송하다. 조금 전 대표님과 대화를 마쳤고 저의 진심이 전해져서 정말 다행이라고 생각한다”며 “저의 진심에 귀를 기울이고 배려해주신 저희 대표님께도 정말 감사함을 표한다”며 비판을 거둬들였다.

온라인 중앙일보
‘문준영 스타제국’ [사진 문준영 트위터]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