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대리기사 폭행 혐의 세월호 유가족 25일 재소환해 대질조사

경찰이 대리기사를 폭행한 혐의를 받고 있는 세월호 참사 가족대책위 전 임원 5명 중 4명을 오는 25일 재소환해 폭행에 연루된 행인 등과 대질신문하기로 했다.

서울 영등포경찰서는 23일 “김형기 전 세월호 참사 가족대책위 수석부위원장 등 4명을 25일 오후 1시 재소환해 조사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경찰이 밝힌 재소환 대상자는 김 전 수석부위원장과 김병권 전 위원장ㆍ한상철 전 대외협력분과 부위원장ㆍ이용기 전 장례지원분과 간사 등이다. 경찰은 폭행에 연루된 행인 김모(36)씨 등 신고자 및 목격자 3명에게도 출석을 통보했다. 치아 6개가 부러진 김 전 수석부위원장이 김씨 등 행인들 중 1명으로부터 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해 대질신문이 필요하기 때문이다.

경찰에 따르면 김 전 수석부위원장은 자신이 대리기사 이모(53)씨를 두 대 때린 사실에 대해서는 혐의를 인정했다. 김병권 전 위원장의 경우 폭행 혐의를 시인했고, 폭행을 당한 사실이 없어 재소환계획이 없었다. 그러나 경찰 측은 “추가목격자 조사에서 드러난 범죄사실을 보다 명확하게 조사하기 위해 재소환이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이들은 모두 예정된 시각에 출석하겠다는 뜻을 밝혀왔다고 경찰은 전했다. 이들과 함께 입건된 지용준 전 진상규명분과 간사는 폭행 상황이 종료된 시점에 사건 현장에 나타난 것으로 확인돼 현재까지는 혐의가 없는 것으로 경찰은 보고 있다.

경찰은 또 “당시 현장에 함께 있었던 새정치민주연합 김현 의원과 수행비서에게 참고인 신분으로 24일 오전 10시 출석하라고 통보했으나 출석 여부에 대한 답변을 받지 못했다”면서 “참고인 신분이라 출석을 강제할 수 없어 24일 나오지 않으면 날짜를 다시 조율해야 한다”고 밝혔다. 경찰은 김 의원이 출석을 계속해서 거부할 경우 피의자로 신분을 전환하는 방안도 검토하고 있다. 영등포경찰서 관계자는 “김 의원이 폭행에 직접적으로 가담한 정황은 없지만 피의자 신분으로 전환할 수 있는지 법률 검토 중”이라고 말했다. 경찰은 지금까지 총 10명의 목격자를 확보했다고 한다. 이들은 “유가족들이 일방적으로 대리기사를 폭행했다”고 일관되게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채승기 기자 ch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