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우주물체 우리 손으로 감시하다…몽골 관측소 23일 문 열어











우주물체를 우리 손으로 감시하기 위한 첫 해외 무인관측소가 23일 문을 열었다. 2016년까지 4개소가 추가되면 국내 인공위성 등에 대한 24시간 독자 감시가 가능해질 전망이다.



미래창조과학부와 한국천문연구원은 23일 몽골 울란바토르 근교에서 ‘우주물체 전자광학 감시시스템(OWL)’ 몽골관측소 개소식을 열었다고 밝혔다. 몽골과학원 산하 천문 및 지구물리연구소와 함께다.



우주물체 전자광학 감시시스템은 현재 미국에 의존하고 있는 우주물체의 궤도자료를 독자적으로 확보하기 위해 개발됐다. 국가 우주자산인 인공위성과 이를 위협하는 우주쓰레기 등의 움직임을 추적 관찰하기 위해서다. 시스템은 구경 50㎝의 광시야 망원경과 CCD카메라, 고속 위성추적 마운트 등으로 구성된다. 세계 최초로 컴퓨터에 의한 자동제어 기능을 갖춰 무인 운용이 가능하다. 관측자료의 수신ㆍ처리 등의 전 과정을 대전의 천문연에서 원격 관리할 수 있다.



미래부와 천문연은 11월 모로코, 내년 상반기 카자흐스탄에도 같은 시설을 완공할 예정이다. 남반구에도 2곳을 설치하기 위해 해당 지역 국가와 협상을 진행하고 있다.



천문연의 박장현 우주위험감시센터장은 “전체 시스템 구축이 끝나면 고도 1000㎞ 내외의 저궤도를 비행하는 사방 1m 크기의 우주물체를 24시간 감시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김한별 기자 idstar@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