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외환은행 노사갈등 심화…심상정 "900여명 노조 징계는 적반하장식 탄압"

하나은행과 외환은행의 조기통합 문제와 관련해 노사 간의 갈등의 골이 깊어지고 있다.



사내게시판에 잇따라 올라온 노조 비판 글을 두고 노조 측은 "사측의 조작"이라 주장하고 사측은 "사실무근"이라며 맞서고 있다. 조합원들은 대규모 징계 추진에 대한 시정을 요구하는 내용의 진정서를 고용노동부에 제출한 상태다.



23일 국회 정무위, 환노위, 기획재정위원회 소속 국회의원들은 기자회견을 열고 외환은행과 하나은행의 조기합병과 그 과정에서 발생한 직원들의 대량 징계 사태와 관련해 당국의 엄정한 조치를 촉구했다.



정의당 심상정 의원은 "지난해 외환은행과 하나은행 경영진들이 노조와 합의도 없이 조기통합을 선언했다"며 "이 문제와 관련해 노조원들이 소집한 총회를 불법으로 간주하고 900여 명에 달하는 조합원들을 징계하는 것은 부당한 행위이며 적반하장식 탄압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심 의원은 "헌법상에 노동법이 명확히 명시돼 있는데도 부당하게 징계 절차를 밟는 행위는 명백한 불법이다. 즉각 징계를 중단하고 원만한 노사합의를 통해 문제를 해결할 것을 촉구한다"고 덧붙였다.



새정치민주연합 이인영 의원도 "법치주의 근간을 흔드는 이번 경영진들의 행위는 노동부와 환노위에서 좌시할 수 없는 내용이다"며 "즉각 징계 절차를 중단하지 않으면 국정감사에서 이 문제를 중요하게 다룰 것이고 부당징계와 관련된 경영진을 국회에 세울 수 밖에 없다"는 뜻을 밝혔다.



이진우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