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육군, 영현비 실태 감찰 착수…2012년 이후 사망한 장병, 전수 조사



복무 중 숨진 장병의 유가족에게 장례 비용으로 지급되는 이른바 ‘영현비’의 지급 실태에 대해 육군 본부가 감찰에 착수했다.



육군본부 관계자는 23일 “2012년 이후 사망한 장병 347명에 대한 영현비 집행 내역을 모두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앞서 JTBC는 22일 8시부터 새로 방송된 ‘JTBC 뉴스룸’에서 영현비가 유족들에게 제대로 지급되지 않는다고 보도했다.



국방부는 2012년부터 영현비를 267만 원에서 567만 원으로 인상하고, 이 가운데 유가족 여비 167만 원은 반드시 유족 통장에 입금하도록 했다. 하지만 "영현비를 받지 못했다"는 일부 유가족들의 주장이 잇따르면서 논란이 일고 있다. JTBC가 새정치민주연합 김광진 의원실과 함께 군에서 자식을 잃은 유가족 47명을 설문 조사한 결과, 절반이 넘는 30명이 영현비에 대한 설명을 듣지 못했고, 돈을 받지도 못했다고 답했다. 육군에서 복무 중 사망한 군인은 2010년 이후 매년 150명 안팎이며, 지난 5년간 영현비로 30억여 원이 집행됐다.



강신후 기자 kswh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