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파킨슨병 아내 30년 수발들다 살해한 남편

30년 동안 파킨슨병에 걸린 아내를 수발하던 남편이 아내의 머리를 둔기로 내리쳐 숨지게 하고 자신도 자살을 시도한 사건이 뒤늦게 밝혀졌다.

23일 대구 수성경찰서에 따르면 추석 연휴 마지막 날인 지난 10일 낮 12시쯤 대구 수성구의 한 주택 방안에서 집주인 문모(72)씨가 머리에 상처를 입고 부인(70)은 피를 흘린 채 숨져 있는 것을 아들이 발견해 경찰에 신고했다.

당초 경찰은 부부가 동반자살을 시도한 것으로 추정하고 수사해 오다가 남편 문씨가 둔기로 아내의 머리를 수차례 내리쳐 숨지게 한 사실을 밝혀냈다. 발견 하루 전인 9일 오후 11시쯤 문씨가 둔기로 아내의 머리를 여러차례 내리치고 다시 손으로 입을 틀어막아 숨지게 한 뒤 자신도 둔기로 머리를 자해해 자살을 시도했다.

문씨는 치료를 받던 중 아들에게 "미안하다. 엄마랑 같이 가려고 그랬다"라고 말한 뒤 경찰 조사에서 범행 사실을 자백했다. 그는 30여 년 간 파킨슨병을 앓은 아내를 수발해 오다가 지쳐 함께 세상을 떠나려고 범행을 저질렀다고 진술했다. 경찰은 "장기간 투병하던 아내의 병세가 최근 악화돼 고통스러워하자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경찰은 일단 문씨에 대해 체포영장을 발부했다. 또 치료 중인 문씨가 회복대로 살인 혐의로 구속영장을 신청할 계획이다.

대구=송의호 기자 yeeh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