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조선 귀신 총출동, MBC ‘야경꾼 일지’ 15회 연속 시청률 동시간대 1위



MBC 월화드라마 ‘야경꾼 일지’에 등장하는 악마적 술사(術師) 김성오가 극이 전개될수록 차원이 다른 오싹함을 보이며 드라마의 인기을 이끌고 있다. 22일 방송된 ‘야경꾼 일지’에선 사담(김성오)이 억귀(이준석)를 소환해 악귀를 만드는 모습이 그려졌다.



천도를 해주겠다며 궁으로 귀신들을 데려간 사담은 그 곳에 억귀를 소환했다. 사담은 억귀를 이용해 비장고를 가득 채운 귀신들을 하나둘 악귀로 만들었다. 자신의 아버지가 100년 전 사람임을 알게 돼 혼란스러워 하는 모연월(문보령)의 기억까지 조종하는 섬뜩함을 드러냈다.



사담을 찾아온 박수종(이재용)이 “주상과 월광, 그 둘을 없애거라”라고 명하자, 사담은 입가에 희미한 미소를 지어보였다. 그러고는 억귀를 이린(정일우)이 거주하는 도화당으로 보냈다. 억귀는 곤히 잠든 이린을 서늘한 눈빛으로 노려보는 장면을 연출해 이린에게 어떤 마수가 뻗칠 지 궁금증을 증폭시켰다.



무엇보다 이날 방송에선 조선 천지의 귀신들이 총출동해 ‘야경꾼 일지’의 묘미를 배가 시켰다. 이무기 석상이 있는 비장고를 꽉 채운 소복을 입은 처녀귀신부터 ‘궁이 싫다’고 도망치는 송내관 귀신(이세창 분)까지 각양각색의 귀신들이 잠깐의 등장에도 남다른 존재감을 뽐냈다.



‘야경꾼 일지’는 첫 방송부터 이날 15회 방송까지 연속 월화드라마 시청률 1위를 지켰다.‘야경꾼 일지’는 22일 방송이 10.3%(닐슨코리아)의 시청률을 기록하며 동시간대 1위를 지켰다.



이정봉 기자 mol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