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이제훈 군 제대 후 복귀작 SBS ‘비밀의 문’, 산뜻한 출발



한석규ㆍ이제훈 주연의 SBS 월화드라마 ‘비밀의 문’(부제 의궤살인사건)이 22일 첫 방송을 시작했다. ‘비밀의 문’은 한석규ㆍ이제훈ㆍ김유정ㆍ박은빈ㆍ김민종ㆍ최원영 등 대한민국 대표 배우들의 만남으로 방영 전부터 연일 화제의 중심에 있었다. ‘배우의 이름값만큼 안정적인 연출력을 보였다’는 평을 받은 1회는 8.8%(닐슨코리아 전국)의 시청률을 기록했다.



1회에는 ‘영조’와 ‘세자 이선’으로 다시 한 번 호흡을 맞춘 한석규와 이제훈의 활약이 단연 돋보였다. 먼저 한석규는 지키려는 권력 앞에서는 철저히 냉정하며 예민한 면모를 지닌 ‘영조’를 맡아 눈빛의 작은 흔들림과 찰나의 순간에 따라 변하는 표정 등으로 시시각각 변모하는 감정을 표현했다. 명불허전 천상배우다운 명품 연기를 선보였다는 평을 받았다. 이제훈은 군 제대후 첫 작품이라는 타이틀이 무색할 만큼 생동감 넘치는 ‘이선’ 캐릭터로 극 속에 자연스레 녹아 들며, 앞으로의 활약에 대한 기대감을 증폭시켰다.



1회에선 의문의 죽음을 당한 이선의 벗 신흥복(서준영 분)이 왕릉의 우물에서 사체로 떠오른 모습으로 엔딩을 장식해 본격적인 사건의 시작을 알렸다. ‘비밀의 문’ 23일 밤 10시 2회가 방송된다.



이정봉 기자 mol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