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주민 반대로 3년 늦게… 밀양 송전탑 69기 6년 만에 완공

경남 밀양 송전탑이 2008년 8월 착공 이후 6년 만에 완공됐다. 한국전력은 23일 단장면 사연리의 99번 철탑을 끝으로 밀양 69기 철탑의 조립을 마쳤다고 밝혔다. 밀양 송전탑은 신고리원전(울산 울주군)~북경남변전소(경남 창녕군) 송전선로 90.5㎞의 한 구간이다. 원래 2010년 12월 준공 예정이었지만 송전탑 주변지역 주민들의 반대로 3년 넘게 미뤄졌다가 지난해 10월 공사를 재개했다. 한전은 밀양 송전탑 완공의 후속 조치로 11월까지 전력선 설치를 마칠 예정이다. 한전 관계자는 “12월부터 신고리~북경남 송전선로 상업운전을 개시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세종=이태경 기자 unipe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