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가을우울증 예방법, 이유없이 식욕과 잠 늘었다면…혹시 나도?

‘가을우울증 예방’ [중앙포토]






본격적인 가을 날씨로 접어들면서 우울함과 피로감을 호소하는 이들이 부쩍 늘고 있다. 특별한 이유 없이 이런 증상이 일상생활에 지장을 초래할 정도로 심하다면 '가을우울증'을 의심할 수 있다.



가을은 갑작스러운 기온 변화로 면역력이 약해져 쉽게 피로감을 느끼게 되고, 정서적으로 감정의 기복이 심해지는 계절이다. 특히, 기온이 낮아지며 혈액 순환이 원활하지 않아 만성 피로를 호소하는 경우가 많다.



또한 일조량이 여름에 비해 줄어드는 것도 피로감을 높이는 요인이 되기도 한다.



우울증을 겪는 사람은 뇌 신경전달물질인 세르토닌 수치가 낮아지는데, 햇볕을 쬐면 세르토닌 수치가 저절로 높아지게 된다. 또, 낮에 20~30분 정도의 산책으로 일정한 시간대에 잠자리에 들도록 하는 것이 좋다.



그 밖에 우유, 고등어, 표고버섯, 간 등 비타민D가 많이 함유된 음식이나 땅콩, 치즈, 참깨, 두부, 마늘 현미 등 비타민B6가 많은 음식을 섭취하면 세로토닌 분비를 도와 가을우울증 예방에 도움을 준다.



가을우울증 예방법에 네티즌들은 "가을에 식욕 늘고 잠 많아진 이유 있었네", "가을우울증 예방, 점심먹고 산책하면 딱이겠네", "가을우울증 예방, 도움되는 음식들 챙겨 먹야야지"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 중앙일보

‘가을 우울증’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