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비정상회담' 에네스 "터키서 인기 실감" 다니엘은 위험해…이유가

‘비정상회담 에네스 카야’




터키대표 에네스 카야(30)가 ‘비정상회담’이 자국에서도 인기 몰이 중임을 증언했다.



22일 방송된 JTBC 예능프로그램 ‘비정상 회담’에 복귀한 에네스 카야(30)는 “유튜브 채널을 통해서 ‘비정상회담’이 터키어 자막으로 볼 수 있어 인기몰이를 하고 있다”고 전했다.



이어 ‘에네스 천적’ 줄리안 퀸타르트(27·벨기에)가 “그럼 저랑 다니엘(호주)이 터키 가면 위험하지 않나요?”라는 질문에 “다니엘은 위험할 수 있어”라며 너스레를 떨었다.



한편 ‘비정상 회담’은 전현무, 유세윤, 성시경 세 명의 MC와 가까운 일본, 중국부터 시작해서 벨기에, 이탈리아, 터키 등 11명의 청년들이 모여 각 국의 문화를 소개하고 문화차이를 보여주는 프로그램이다.





온라인 중앙일보

‘비정상회담 에네스 카야’ [사진 JTBC ‘비정상 회담’ 캡처]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