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남자들 싫어 ‘세번째 가슴’ 이식한 미국 여성















미국 여성 재스민 트리데빌(Jasmine Tridevil, 가명·21)이 두 가슴 사이에 ‘세번째 가슴’을 이식했다.



플로리다주에 사는 트리데빌은 지난 16일 한 라디오 방송에서 “몇달 전 세번째 가슴 이식 수술을 받았다”고 말했다. 세번째 가슴 수술 이유에 대해 트리데빌은 “더이상 남자들과 데이트를 하고 싶지 않다”며 "남성들에게 매력적으로 보이지 않으려고 수술을 결심했다" 고 밝혔다.







트리데빌은 수술을 해주겠다는 의사를 찾기 위해 50명이 넘는 의사들과 연락했고, 수술에는 2년동안 저축한 돈 2만 달러(2000여만원)를 들였다고 말했다. 인공 젖꼭지를 달고, 유륜은 문신으로 그렸다. 트리데빌은 이날 인터뷰에서 가족들의 반응을 묻자 “엄마는 나와 말하기 싫다고 하며, 언니에게도 나와 말을 섞지 말라고 했다”고 말했다. “아빠는 나를 부끄러워했지만 내 가슴 이식 수술을 받아들였다”고 덧붙였다. 트리데빌은 MTV 리얼리티 쇼에 출연하고 싶다는 뜻을 밝히기도 했다.



강선아 기자

[사진·영상 재스민 트리데빌 SNS 계정]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