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용인경전철 환승할인. 주말 이용객 역대 최고 기록! … 무엇 때문에?





 

20일 용인경전철 환승 할인이 시작됨에 따라 지난 20~21일 이틀간 용인경전철을 이용한 승객은 전 주말(2만3500명)보다 44% 증가한 3만3100명으로 집계됐다.



22일 용인시에 따르면 20일 첫 차부터 분당선 전철, 광역?시내버스 등과 통합 환승할인이 적용된 용인경전철의 주말(20일~21일) 이용객은 총 3만3100명이었다. 이는 지난주 주말(13일~14일) 이용객인 2만3517명보다 44%(9583명) 증가한 수치인 동시에, 지난해 4월 경전철 운행이 시작된 뒤 지금까지의 주말 평균 이용객(9234명)보다도 2.7배 가량 많은 숫자다.



주말 이틀간 용인경전철을 이용한 고객 중 다른 대중교통 수단으로 환승한 고객은 9399명인 것으로 확인됐다. 전체 탑승객의 28.4%가 환승한 셈이다. 용인시는 22일부터 평일 이용객을 모니터링해 용인경전철 환승할인 적용에 따른 이용자 증가 및 이동패턴을 파악할 예정이다.



앞서 용인시는 용인경전철 환승할인에 맞춰 20일부터 용인경전철 기본요금을 1300원(10km기준)에서 1250원으로 내렸다. 어린이와 청소년은 각각 50%, 20% 할인해주고 있다. 국가 유공자나 장애인, 65세 이상 경로자는 무료탑승으로 요금체계를 바꿨다.



온라인 중앙일보

‘용인경전철 환승할인’ [사진 SBS 화면 캡처]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