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목포로 향하던 요트 세번째 표류





일본에서 전남 목포로 가고있던 요트가 표류해 해경의 도움을 받았다. 이번이 세번째 표류다.



23일 전남 완도해양경찰서에 따르면 22일 밤 9시53분쯤 해남군 송지면 어란진 북서쪽 해상에서 2.5톤급 소형 요트의 추진기에 장애물이 걸려 표류하고 있다는 신고가 선장으로부터 접수됐다. 해경은 사고 요트를 진도 벽파진항 안전지대로 예인하고 선장을 구조했다.



이 요트는 21일 낮 12시5 분쯤 여수시 돌산읍 향일암 동쪽 해상에서 어장에 걸려 움직일 수 없다는 신고를 해 여수해경이 구조했고 같은 날 밤 9시쯤 고흥군 도화면 지죽도 남동쪽 해상에서 또다시 어장 그물에 걸려 해경이 구조했다.





최효정 기자

영상제공=완도 해경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