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도넛 2400개를 한번에 담는 상자… 설탕 양이 어마어마













 



도넛 전문점 ‘크리스피 크림(Krispy Kreme)’의 단골 고객이라면 반길 만한 희소식이 있다. 이젠 더 이상 도넛을 ‘12개(더즌)’씩 구입하지 않아도 된다. 원한다면 2400개를 한 번에 구입할 수 있다.



영국 런던의 엔필드(Enfield)점 직원들이 2400개의 도넛을 담을 수 있는 거대한 상자를 만들었다. 상자는 가로 길이만 4m에 달하는 어마어마한 크기를 자랑한다. 이를 들려면 4명이 힘을 합쳐 상자의 각 모퉁이를 붙잡아야 한다. 재미삼아 구매하기에는 감당하기 어려운 양이다.



이 상자는 특별한 날에 많은 양의 도넛을 구매해야 할 고객들을 위해 제작됐다. 영국 ‘크리스피 크림’의 최고 마케팅 경영자인 주디스 덴비(Judith Denby)는 “많은 손님들을 대접해야 할 특별한 행사 때도 도넛이 좋은 간식이 될 수 있다는 것을 알리기 위해 만들었다”며 “이 상자를 통해 전세계의 도넛 팬들이 도넛을 맘껏 즐겼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참고로 상자에 담긴 2400개의 도넛에 들어있는 설탕의 양은 24kg에 달한다.



문선영 인턴기자 msy0809@joongang.co.kr

[사진 온라인 커뮤니티]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