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단독] 국산 '에볼라 백신' 후보 물질, 동물실험 앞둬

[앵커]

서아프리카 지역은 에볼라 바이러스 때문에 몸살을 앓고 있습니다. 감염자는 빠르게 늘고 있지만, 확실한 예방백신은 없는 상태입니다. 이런 가운데 국내 연구진이, 자체 개발한 에볼라 백신 후보물질의 동물실험을 앞두고 있는데요. 우리의 관련기술이 꽤 앞서가고 있었습니다.

곽재민, 윤정식 기자의 단독 보도입니다.


[기자]

감염자 5,864명, 사망자 2,811명. 세계보건기구, WHO가 집계한 에볼라 바이러스 피해자입니다.

사람 몸에 들어온 에볼라 바이러스는, 세포를 뚫고 자신의 유전자를 주입한 뒤, 급속하게 증식합니다.

감염된 사람의 절반 이상이 장기 손상과 출혈로 2주 이내에 사망합니다.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가 내년 초 환자가 최대 55만 명까지 늘 수 있다고 경고했지만, 치료제와 예방 백신 개발은 더디기만 합니다.

치료제 지맵이 효과를 봤지만, 대량 생산에 많은 시간이 걸리는 게 문제입니다.

예방 백신은 지난주 영국 연구진이 처음으로 사람 대상 임상시험을 시작했습니다.

이런 가운데 국내 연구진도 에볼라 바이러스 백신의 후보 물질을 개발했습니다.

중앙대 약대 설대우 교수팀은, 자체 기술로 백신을 만들어 최근 항체 형성을 확인하고, 조만간 캐나다에서 동물실험을 시작합니다.

[설대우/중앙대 약대 교수 : (이 백신 후보물질은) 위험한 에볼라 바이러스를 사용한 게 아니고, 흔한 감기 바이러스를 활용해 만들어서, 감염 가능성은 없습니다.]

동물 실험은 캐나다 국립 미생물연구소와 설 교수팀의 공동 연구로 진행됩니다.

연구진은 이르면 11월 중 백신의 효과가 확인되면, 임상 시험과 생산을 추진할 계획입니다.

JTBC 핫클릭

[단독] 코 점막에 '칙칙'…'에볼라 백신' 어떻게 만드나[인터뷰] 설대우 교수 "백신 개발 7~8년…수백억 이상 자금 소요""에볼라 감염자 55만명 될수도"…시에라리온 외출금지에볼라 생존자 혈액 암시장 등장…유엔도 긴급 지원유엔 안보리, '에볼라 확산 방지 지원' 결의안 채택



Copyright by JTBC, DramaHouse & JcontentHub Co., Ltd. All Rights Reserved.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