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삼성·LG 에어컨 분쟁

LG전자가 삼성전자 시스템에어컨 기술을 빼돌렸다는 의혹이 제기돼 검찰이 수사에 나섰다. 조성진 LG전자 생활가전 사장이 이달 초 독일 가전박람회(IFA)에서 삼성전자 세탁기를 파손한 혐의로 수사 중인 데 이어 두 회사간 가전전쟁이 확산되는 모양새다.



삼성전자 시스템에어컨 기술
경찰, LG서 빼돌린 의혹 수사

 서울중앙지검 첨단범죄수사1부(부장 서영민)는 삼성전자 시스템에어컨 관련 자료를 빼돌린 혐의(부정경쟁방지법 위반)로 허모(53) 전 LG전자 상무와 윤모(44) 전 부장을 수사 중이라고 22일 밝혔다.



검찰에 따르면 허 전 상무 등은 지난 2009년 한국에너지기술평가원의 ‘에너지 고효율 시스템 에어컨’ 국책연구개발(R&D) 과제 입찰 공모 과정에 참여했다.



이 때 삼성전자가 공모에 제출한 사업계획서 등 입찰자료를 외부 평가위원이던 안모씨를 통해 미리 빼냈다는 것이다. 안씨는 이동식저장장치(USB)에 자료를 저장해 빼돌린 것으로 조사됐다. 이어 LG전자는 며칠 뒤 입찰에 참여했고 최종 평가에서 가장 높은 점수를 받아 과제를 따냈다. 검찰은 안씨에 대해서도 수사를 진행하고 있다. 앞서 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는 이 사건을 수사한뒤 지난 1일 기소의견으로 검찰에 보냈다.



한편 윤 전 부장은 2012년 내부 감찰에서 회사 돈 수십억원을 횡령하고 내부 기밀을 유출한 사실이 드러났다. 이어 지난해 업무상 배임, 산업기밀 유출 등의 혐의로 징역 4년을 선고받고 복역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LG전자 측은 “윤 전 부장이 회사에 앙심을 품고 일방적인 주장을 하는 것으로 회사와는 전혀 관계없다”며 “함께 기소의견으로 송치된 허 전 상무도 2011년 이미 회사를 퇴사했다”고 밝혔다.



정효식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