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저소득층 150만 '금연치료비' 지원

내년 담뱃값이 오르면 저소득층 흡연자는 무료로 금연치료를 받을 수 있게 된다. 의사 진료를 받고 금연약을 처방받아 복용하는 데 드는 비용(현재 3개월간 약 35만3000원)을 정부가 전액 지원하기로 했기 때문이다.



석달치 약 35만3000원 전액 보조
복지부, 내년 금연예산 13배 올려





 보건복지부는 저소득층 500만 명에 대해서는 금연치료비 전액을 지원할 계획이라고 22일 밝혔다. 의료급여대상자 145만 명과 소득이 최저생계비의 150%이하(4인 가족 기준 250만2000원)인 저소득층 340만 명이 대상이다. 이 가운데 흡연자는 150만 명(28.5%)으로 추산된다. 저소득층 금연치료 예산으로 128억 원이 책정됐다.



 복지부는 내년도 흡연예방과 금연사업 예산을 올해(113억 원)의 13배인 1521억 원으로 잡았다. 담뱃값 인상으로 늘어나게 될 국민건강증진부담금 7159억 원의 대부분(89%·6402억 원)을 금연 지원사업에 사용할 계획이다. 청소년 흡연예방 사업에 가장 많은 519억 원을 배정했다. 현재 1236개 학교에서 실시하는 금연 교육을 전국 모든 초·중·고교(1만1627곳)로 확대한다. 학교에 다니지 않는 청소년을 위한 금연 서비스도 진행한다. 흡연 장병(35만8000명)의 15%인 5만8000명에게만 제공해온 금연 지원 서비스를 모든 흡연 장병으로 확대한다. 남성 위주인 금연 서비스에 접근하기 어려운 여성 흡연자를 위해 여성 근로자가 많으면서 흡연율이 높은 콜센터·백화점 등을 찾아가 현장에서 금연 상담을 진행할 방침이다. 장기간 흡연자를 위한 단기 금연캠프도 마련된다.



박현영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