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마트, 전통시장과 상생

22일 오후 서울 중곡제일시장 인근 이마트 에브리데이에서 매장 직원들이 진열대에 있는 신선 식품을 치우고 있다. [뉴스1]
신세계가 전통시장에 위치한 기업형수퍼마켓(SSM)에서 채소·생선 등 신선식품을 ‘자진 철수’하기로 했다.



전통시장 내 SSM서 신선식품 자진철수키로

 신세계는 서울 광진구 중곡제일시장에 위치한 이마트 에브리데이 중곡점에서 과일·채소·수산물 등 92개 품목을 22일부터 판매하지 않기로 결정했다.



 신세계의 파격적인 결단은 중소 상인들과 상생을 도모하는 동시에 점포 경쟁력도 강화하기 위한 선택으로 풀이된다. 신규 출점을 원하는 유통 대기업과 전통시장 등 ‘골목상권’을 지키려는 상인들은 최근 잦은 갈등을 겪어왔다. 지난해 말에는 홈플러스가 합정점 출점 문제로 망원월드컵시장 상인들의 반발에 부딪치면서 홈플러스 익스프레스 망원점 폐점에 합의하기도 했다. 법적으로 추가 규제 가능성도 있다.



 이마트 에브리데이 중곡점 전체 매출에서 신선식품이 차지하는 비율은 20%로 연간 40억원에 달한다. 신세계그룹은 이날 오후 2시 이마트 에브리데이 중곡점 앞에서 주요 관계자들을 초대해 ‘신세계그룹-전국상인연합회 상생 선포식’을 열고 시장 상인들에게 기존의 검정 비닐봉투 대신 사용할 수 있도록 자체 디자인한 녹색·파란색 비닐봉투를 전달했다.



박미소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