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4타수 2안타 박병호 "첫 국가대표 경기 떨렸다"

대한민국 최고의 타자도 꿈에 그리던 태극마크를 달자 긴장됐다고 했다. 박병호(29·넥센)가 22일 문학야구장에서 열린 인천아시안게임에서 국가대표 데뷔전을 치렀다. 4타수 2안타 1타점. 완벽하진 않았지만 첫 경기라는 점을 감안하면 충분히 합격점을 줄 수 있었다.



박병호는 첫 타석에서 태국 선발 시하맛 위사루트의 3구째에 헛스윙을 했다. 너무 느려서였다. 시하맛이 던진 슬라이더의 속도는 시속 106㎞로 집계됐다. 직구도 120㎞ 정도로 느렸지만 변화구는 더 느렸다. 풀카운트 승부에서는 두번째 헛스윙을 해 삼진까지 당했다. 이 공 역시 105㎞였다. 평소 프로무대에서 빠른 공을 던지는 투수들만 상대하던 박병호에게 낯선 스피드였다. 국제대회에서 이런 일은 흔하다. 2010년 광저우 대회에 나선 추신수(32·텍사스)도 비슷한 경험을 했다. 당시 추신수는 공이 채 도착하기도 전에 스윙을 한 뒤 "너무 느려서 잘 맞지 않더라"며 고개를 내저었다. 박병호는 두번째 타석에서도 3루수 땅볼을 친 뒤 실책으로 걸어나갔다. 투구 속도에 배트 스윙 궤적을 맞추는 게 어려운 기색이었다.

하지만 계속해서 당할 박병호가 아니었다. 3번째 타석에서 박병호는 초구 볼을 침착하게 고른 뒤 두번째 공을 잡아당겨 왼쪽 담장을 맞히는 1타점 2루타를 때렸다. 이번에도 다소 스윙이 빨랐지만 방망이에 잘 맞췄다. 마지막 타석은 더욱 깔끔했다. 좌익수 앞으로 날아가는 직선타구로 두번째 안타를 만들었다. 박병호는 경기 뒤 "상대를 무시한 건 아니었고, 처음 상대해서 그랬다. 삼진에 큰 의미를 두지 않고 다음 타석에서 더 잘하려고 마음먹었다"고 웃었다. 그는 "처음 대표팀에 발탁 돼 떨렸지만 안타가 나오면서 긴장이 풀렸다. 전력 차이가 있었지만 진지하게 경기에 임하려고 했다"고 말했다.



박병호는 이번 대회에서 어깨에 큰 짐을 지고 있다. 류중일 감독도 대회 전 타순 공개를 꺼리면서도 "4번은 박병호"라고 하며 주장을 맡길 정도로 강한 믿음을 보냈다. 박병호는 "상대 전력이 강하지 않아 무게감이나 부담은 없었다. 잠도 잘 잤다. 몸을 풀 때나 선수 소개가 나올 때 긴장하긴 했지만 금방 풀렸다"고 말했다.



대표팀은 이번 대회 첫번째 고비인 대만전(24일)을 앞두고 있다. 박병호는 "오늘과는 전혀 다른 경기가 될 것이다. 투수도 강하고 빠른 공을 던지기 때문에 준비를 많이 해야할 것 같다. 전력분석 영상도 한 번 봤는데 더 준비하겠다"고 각오를 드러냈다.



인천=김효경 기자

kaypubb@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