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전수경 남편, 결혼식 당일 교통사고 당해 “코가 깊게 패여서…” 깜짝!

‘전수경’






뮤지컬 배우 전수경(48)과 기업인 에릭 스완슨(55) 부부가 결혼식 당일 교통사고를 당했다.



전수경은 22일 오후 3시 서울 종로구 밀레니엄 서울 힐튼에서 진행될 예정이었던 결혼식 기자회견에 약 50분 가량 늦게 도착했다.



전수경과 예비 남편인 에릭 스완슨은 이 날 결혼식장으로 향하던 중 경미한 접촉사고를 당했고, 에릭 스완슨은 부상을 당해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기자회견에서 전수경은“너무 놀랐다. 늦게 와서 정말 사과 드린다. 어쩔 수 없는 상황이었다”며 “병원에 갔다가 왔다. 에릭의 코 밑이 깊게 패였다”고 말했다.



또 전수경은 “웃고는 있지만 신랑이 너무 걱정된다”며 “아침까진 정말 좋았다. 오면서 차 안에서 ‘오늘 날씨가 너무 좋다. 오늘 날씨만큼 행복하게 살라고 하는 것 같다’고 말했는데 에릭이 ‘내일 태풍이 오면 어떡하지?’라고 했다. 그 뒤 사고가 나서 깜짝 놀랐다. 액땜한 것 같다”며 가슴을 쓸어내렸다.



한편 전수경-에릭 스완슨 커플은 지난 2010년 지인의 소개로 약 4년간 사랑을 키워왔다. 전수경의 예비 남편인 에릭 스완슨은 서울 힐튼 호텔의 총지배인으로 스미스소니언박물관 한국인 큐레이터였던 故 조창수 여사의 아들이기도 하다.





온라인 중앙일보

‘전수경’ ‘에릭 스완슨’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