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혜리에게 미소만 남긴 채 떠난 ‘꿀성대 교관’ 알고보니 훈남? 사진보니 대박~

‘혜리’ ‘진짜 사나이’ ‘꿀성대 교관’ [사진 MBC 진짜 사나이 캡처]




'진짜 사나이 혜리' '꿀성대 교관'. [사진 MBC 화면 캡처]






걸스데이 혜리(20)의 관심을 받은 ‘진짜 사나이’의 꿀성대 교관이 화제다.



21일 방송된 MBC ‘진짜 사나이-여군특집(이하 진짜 사나이)’에서는 여군 멤버들의 마지막 이야기가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여군 멤버들은 군대에서 마지막 날을 맞이하면서 전날에 이어 유격 훈련을 소화했다. 유격 2일차 산악 훈련을 마친 여군들은 매력적인 저음으로 ‘꿀성대’라는 별명을 가지고 있는 ‘꿀성대 교관’과 헤어지게 되자 아쉬움을 드러냈다.



멤버들은 두 번째 로프훈련을 마친 뒤 ‘꿀성대 교관’과 헤어진다는 생각에 교관에게 “이젠 우리 못 보는 거냐”면서 아쉬움을 표현했지만 꿀성대 교관은 무뚝뚝하게 “그렇다”라고 말했다. 특히 ‘꿀성대 교관’에게 혜리가 “멋있다. 혹시 몇 살인지 물어봐도 되나”고 물었지만 ‘꿀성대 교관’은 대답 없이 미소만 지은 채 떠나 눈길을 끌었다.



한편 방송 이후 ‘꿀성대 교관’의 일상 모습이 담긴 셀카 사진이 공개돼 눈길을 끌고 있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