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제아' 문준영, "물의를 일으켜 죄송…대표님께도 감사" 무슨일?





‘제국의 아이들’ 리더 문준영(25)이 소속사를 상대로 벌인 폭로전이 이 회사의 신주학 대표와 대화로 일단락됐다.



문준영은 22일 오전 6시 48분쯤 자신의 트위터에 “오늘 하루 동안 물의를 일으켜 정말 죄송하다”며 “조금 전 대표님과 대화를 마쳤고 진심이 전해져서 정말 다행이라고 생각한다. 귀를 기울이고 배려해주신 대표님께도 정말 감사함을 표한다”고 밝혔다.



이어“나는 알려주고 싶었다. 팬들과 대중에게 혼나는 사장님을. 그런데 막상 일 치르고 나니까, 초라하다. 나랑 사장님만 집안 싸움한 꼴”이라며 “다른 기획사들은 더 심할 수도 있을 거라는 거, 내가 아는데 넘어가는 것은 저희 사장님 혼자 남은 게 싫다. 제가 오해한부분도, 감정적인부분도, 다른 기획사들도 같기 때문에 신주학 사장님 피 보신 것”이라고 화해한 배경을 설명했다. 끝으로 “다른 연예인분들을 위해서라도 계속 질책하겠다”며 “차라리 저처럼 싸움 구경시키고 같은 편이 되어서 지켜줄 줄도 알아야한다. 특히 우리 ZE:A‘S(제아 팬클럽) 너무 사랑한다”고 마무리했다.



앞서 문준영은 트위터에 신주학 대표를 비판하는 장문의 글을 남겼다. 그는 “제가 정말 믿고 사랑했던 스타제국 신주학 사장님. 떳떳하십니까. 9명의 아들들 코 묻혀가며 피 묻혀가며 일해온 수익들 자금들 피 같은 돈들. 다 어디로 사라진 걸까요?”라며 소속사와의 수익 배분 및 강압적인 스케줄 강행 등을 폭로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문준영' [사진 문준영 트위터]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