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한국 남자 10m 공기권총 단체전 금메달 획득





















한국 남자 사격 10m 공기권총 대표팀이 2014년 인천 아시안게임 단체전 금메달을 쐈다. 이번 대회 사격에서 한국의 첫 금메달이다.



진종오(35·KT)와 이대명(26·KB국민은행), 김청용(17·흥덕고)은 21일 인천 옥련국제사격장에서 열린 대회 남자 10m 공기권총 본선에서 1744점을 기록, 중국(1743점)을 1점 차로 따돌리고 우승했다.



고등학생 김청용이 가장 높은 585점을 쐈고, 진종오와 이대명이 각각 581점, 578점을 기록했다. 한국 남자 사격 10m 공기권총은 2010년 광저우 아시안게임에 이어 대회 2연패를 기록했다.



전날 50m 권총 결선에서 7위에 그친 진종오는 절치부심해 아시안게임 3번째 단체전 금메달을 획득했다. 진종오는 10m 공기권총 본선 7위로 결선에 올랐다. 전날 진종오는 "아직 은퇴하지 말라는 계시로 알겠다. 더욱 열심히 하겠다"고 각오를 밝혔다.



김청용도 4위로 진종오와 함께 결선에 동반 진출했다. 반면 이대명은 13위에 머물러 결선 진출에 실패했다.



인천=박린 기자 rpark7@joongang.co.kr

사진=뉴스1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