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박태환, 자유형 200m 예선 전체 4위…무난하게 결선 진출



박태환(25·인천시청)이 아시안게임 남자 수영 자유형 200m 결선에 가볍게 진출했다.



박태환은 21일 인천 문학박태환수영장에서 200m 예선 3조 경기에서 1초50초29로 1위를 차지, 결선에 진출했다. 팬들의 박수를 받으며 수영장에 등장한 박태환은 상쾌한 스타트로 레이스를 주도했다. 첫 50m에서 다른 선수들이 무리하게 앞서 나갔지만 박태환은 서두르지 않았다. 박태환은 100m 이후엔 선두권을 지키며 여유있게 레이스를 마쳤다.



박태환의 최대 라이벌 쑨양(23·중국)은 이어진 4조 경기에서 1분48초90으로 조 1위, 전체 1위에 올랐다. 4조 선수들 기록이 좋아 박태환은 예선 전체 4위에 랭크됐다. 결선에서 박태환은 6번 레인, 쑨양은 4번 레인을 배정받았다.



인천=김식 기자 seek@joongang.co.kr

사진=일간스포츠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