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경제학이 실용적 학문 되려면 정치·사회와 융합 필수

지난달 23일 린다우 회의 폐막 토론에 앞서 스웨덴의 실비아 왕비(앞줄 왼쪽에서 둘째)와 앨빈 로스 교수(셋째) 등이 토론회를 알리는 인사말을 듣고 있다. [Lindau Nobel Laureate Meetings/Christian Flemming]
-경제학자의 예측은 왜 정확하지 않은가.
“경제학자들은 정책 제안도 하지만 그 정책이 아닌 다른 정책을 쓰면 어떤 결과가 나올까를 상정해 보는 반사실적 추론(counterfactual)도 한다. 물론 일반 대중의 입장에서 반사실적 추론이 자연스러운 일은 아니다. 예를 들어 오바마 행정부가 ‘재정확대가 경제를 살릴 것’이라고 공언했는데 못 살렸으면 국민 대다수는 그냥 실패했다고 보지 다른 생각을 하지 않는다. 하지만 경제학자들 사이에선 재정확대가 실업률을 낮추는 데 큰 영향을 미치는 등 완벽하지는 않지만 나름대로 효과가 있었다고 본다. 경제학자들은 이처럼 이론과 룰을 가지고 당면한 현안들을 보려고 노력한다.”

노벨 경제학상 수상자 릴레이 인터뷰 ⑤ 결산토론: 경제학은 유용한가


-일반인이 현실을 잘 모른다는 건가.
“경제 교육의 필요성은 아무리 강조해도 지나치지 않다. 나(피터 다이아몬드)는 1974년부터 미국 정부에 사회보장제도에 대한 자문에 응해 왔다. 좀 전문성이 있는 편이다. 여러 가지 연금제도를 논의하다 개인연금계좌 얘기가 나왔는데 조사를 해보니 미국인의 50% 이상이 주식과 채권의 차이를 모른다는 결과가 나왔다. 이렇게 되면 경제 정책에 대한 평가는 고사하고 신용 리스크나 파생상품에 대한 얘기도 할 수 없다.”

-그렇다면 경제학은 언제, 어떻게 유용한가.
“‘경제학’이라고 뭉뚱그려선 정답이 없다. 정부 안에 있는 경제학자도 있고 바깥에 있는 경제학자도 있다. 또 물리학엔 민주당 물리학, 공화당 물리학이 없지만 민주당에 기운 경제학, 공화당에 기운 경제학이 사실상 존재한다. 정부 측 경제학자는 좋은 일이 생길 거라는 희망을 갖고 일을 하는 것이고, 바깥에 있는 경제학자들은 그들의 생각을 비판하면서 좋은 방향으로 영향을 미치려고 노력한다. 또 미국 정부, 스웨덴 정부, 칠레 정부의 경제학자들이 연금제도를 설계하는 방법도 각각 다르다. 한 나라에서 환영받는 제도가 다른 나라에선 비난을 받고 있는 게 사실이다. 여기 모인 젊은 경제학자들도 우리처럼 늙은 경제학자들과 의견이 다를 것이다. 경제학은 이런 다양한 경제학자들 간의 논의가 활발하게 이뤄질 때 유용하다고 본다.”

-예전에 비해 경제학의 효용성이 떨어졌다는 얘기도 있다.
“경제학자들은 모형(model)으로 얘기한다. 복잡한 현실을 간단하게 정리한 게 모형인데 경제학자들은 가끔 모형이 추상적(abstraction)이란 사실을 잊어버린다. 예전에 비해 데이터 수집과 기술적인 측면에서 엄청난 발전이 있었는데 그것들을 완벽히 활용하지 못하는 경향도 있다. 어찌됐든 경제학자들은 ‘만약 이걸 얻으려면, 다른 건 희생하고’ 식의 트레이드 오프(trade-off)로 얘기할 수밖에 없다. 옛날 트루먼 대통령이 하도 경제학자들이 ‘한편으론 이렇고, 다른 한편으로는 저렇고(on the one hand, on the other hand)’하며 조언을 하니까 ‘팔이 한쪽만 있는 경제학자가 있었으면 좋겠다’고 했다는 일화도 있다. 제대로 된 경제학자라면 현실에 대한 이해를 갖추고 득실을 나눠 조언하는 게 맞다고 생각한다. 최종 결정은 정치인이나 정책 입안자가 하도록 해야 한다.”

-바로 그 현실에 대한 이해가 모자란데 이론과 가설만 읊조리니까 욕을 먹는 것 아닌가.
“역시 트레이드 오프의 문제다. 역사적으로 볼 때 경제학이 기여한 건 엄청나다고 생각한다. 다만 경제학의 발전은 혜택도 많이 가져왔지만 문제도 일으켰다. 주로 경제학의 발전을 잘못 사용해 벌어진 문제들이다. 혜택과 문제 요소 사이에 어떻게 균형을 찾느냐가 중요하다고 생각한다. 시속 120㎞로 달리는 기차를 개발해 놓고 19세기 철로를 쓸 수는 없는 일이다.”

-앞으로 경제학의 유용성을 높이기 위해선 어떻게 해야 하나.
“정치·사회 분야와 융합이 중요하다고 본다. 장 클로드 융커 신임 유럽연합(EU) 집행위원장이 ‘(경제정책과 관련해) 우리는 모두 뭘 해야 하는지 알고 있다. 그저 그걸 한 다음에 어떻게 재선에 성공할지 모를 뿐’이라고 말했다. 나는 두 명제에 다 동의하지 않는다. 뭘 해야 하는지 모르는 정책입안자들이 너무 많다. 긴축정책이 해롭다는 게 여러 해, 여러 나라에서 증명됐는데도 계속 긴축정책을 집행하는 것이 한 예다. 재선과 관련해선 정치인들이 보다 솔직하고 사명감 있게 바뀌어야 한다고 생각한다. 좋은 정책이라고 생각하면 국민의 이해를 구하고 여론을 바꿔야 한다. 그게 정치의 과정이고 그 속에 경제학자의 역할도 있다.”


린다우(독일)=박성우 기자 blast@joongang.co.kr

구독신청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