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도끼 혼혈 소식에 수입도 대박! "작년엔 5억 찍었고 올해 10억 찍으려고"



 

힙합레이블 일리네어 레코즈의 CEO인 래퍼 도끼(Dok2·이준경)가 혼혈이라는 사실이 눈길을 끌고 있다.



도끼는 최근 자신의 트위터에 “어릴 때 사진 발견. 몇 살 때려나. 저때나 지금이나 내가 누군지 모르는 사람은 아무도 내게 한국말로 말을 걸지 않았다”는 글과 함께 사진을 올렸다.



공개된 사진 속에는 도끼의 어린 시절 모습이 담겨있다. 도끼는 줄무늬 양말에 멜빵바지 차림으로 꽃다발을 들고 서 있다. 도끼가 혼혈이라는 사실을 증명해주듯 외모에서 이국적인 분위기가 풍겨 나온다.



도끼는 필리핀-스페인 혼혈인 아버지와 한국인 어머니 사이에서 태어났다. 도끼의 아버지는 라이브 연주를 했고, 친형은 힙합 앨범을 낸 뮤지션 미스터고르고인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사촌 누나는 ‘푸시캣돌스’ 출신의 팝스타 니콜 셰르징거라고 알려져 이목이 집중됐다.



한편 도끼의 연간 수입도 눈길을 끌고 있다. 도끼는 지난 5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내 돈은 거짓이 아닙니다”라는 글과 함께 사진 한 장을 게재했다. 해당 사진에는 도끼의 지난해 수입금액 ‘4억9435만원’이라는 거액이 기재돼 있다.



도끼는 지난 5월 발매한 일리네어 레코즈 레이블 앨범 ‘11:11’의 수록곡 ‘We here 2’에서 ‘작년엔 5억 찍고 올해는 10억을 향해 밟지’라는 가사를 통해 재정 상태를 언급한 바 있다.



온라인 중앙일보

‘도끼 혼혈’ [사진 도끼 트위터·인스타그램 캡처]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