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평택 브라운스톤 험프리스, 주한 미군 임대 겨냥한 맞춤 설계 눈길



이수건설은 이달 중 경기도 평택시 팽성읍 안정리에서 평택 브라운스톤 험프리스(조감도) 아파트를 분양한다. 지상 최고 15층 17개 동 규모로 944가구다. 주택형은 전용면적 84~146㎡다.



 평택은 주한미군 이전, 고덕 국제신도시, 대기업 이전 등 각종 개발 호재로 부동산 시장의 관심을 끌고 있다. 평택시의 개발축은 크게 팽성읍 안정리의 미군기지 k-6 캠프험프리스와 고덕면 일대에 조성되는 고덕국제신도시다.



 k-6 미군기지는 총 면적 1465만여 ㎡에 이른다. 미군 주둔 인원만 8만 명 이상 될 것으로 예상된다. 이 덕에 인근 중심상업지구는 국제문화특구(가칭 평택 로데오거리)로 지정돼 제2의 이태원으로 발전할 전망이다.



 부동산 값도 오르고 있다. 부동산114에 따르면 미군기지 확장사업이 시작된 2011년 평택시 아파트 값은 3.3㎡당 평균 594만원으로 전년(3.3㎡당 553만원)보다 8% 정도 상승했다. 올 들어서는 3.3㎡당 평균 640만원 선으로 뛰었다.



 평택 브라운스톤 험프리스는 주한미군 임대에 특화된 아파트로 건설된다. 층간 소음을 최소화했고 2개 층 높이의 필로티를 형성해 개방감·편의성을 확보했다. 분양 관계자는 “외국인 라이프스타일에 최적화한 최초의 수익형 미군 렌탈아파트”라며 “수익률은 타 수익형부동산보다 2~5% 높게 예상된다”고 말했다.



 미군무원 주택수당제도에 따라 미군은 최대 월 300만원 상당의 임대료를 지원받기 때문에 월세 미납과 공실 염려가 덜한 편이다. 견본주택은 강남역 4번출구 인근에 있다. 분양 문의 02-553-9000.



  황의영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