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어여 무라"…치매 앓으면서도 모성 놓지 않았던 할머니의 감동 사연





한 할머니의 뜨거운 모성이 네티즌들의 눈물샘을 자극했다.



부산경찰은 17일 트위터와 페이스북에 “치매를 앓는 엄마가 놓지 않았던 기억 하나”라는 제목으로 글을 올렸다.



이에 따르면 부산 서부 아미파출소는 최근 “한 시간 째 왔다갔다…할머니 좀 이상해요”라는 신고를 받고 출동했다. 거리엔 할머니 한 명이 보따리 두 개를 들고 헤매고 있었다.



경찰관들의 이런저런 질문에도 할머니는 자신의 이름도 딸의 이름도 기억하지 못했다. 보따리만 부둥켜 안은 채 “우리 딸이 아기를 낳고 병원에 있다”는 말만 되풀이했다.



할머니가 슬리퍼를 신고있어 인근 주민일 것이라고 판단한 경찰은 사진을 찍어 동네를 수소문 했다. 다행히 할머니를 아는 이웃이 나타났다. 경찰은 순찰차로 딸이 입원한 병원으로 할머니를 안내했다.



병원에 도착한 할머니는 갓난쟁이와 함께 침대에 누운 딸 앞에 주섬주섬 보따리를 풀었다.



그 속엔 다 식어버린 미역국, 나물 반찬, 흰밥이 있었다.



“어여 무라…(어서 먹어라)”



엄마의 말 한마디에 딸은 눈물을 펑펑 흘렸다. 결국 병실은 눈물바다가 됐다.



치매를 앓으면서 모든 기억을 잊어버려도 딸을 향한 모성은 놓지 않았던 할머니의 이러한 사연은 네티즌들의 눈시울을 적시고있다.



페이스북에 게시글이 올라온 지 하루 만에 1만5000명이 넘는 네티즌들이 ‘좋아요’를 누르며 공감을 표했다.



안지은 기자

[사진 부산경찰 페이스북 캡처]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