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환전소' 차려놓고 1년 동안 888억원대 환치기한 중국동포 구속

‘환전소’를 차려놓고 수백억원을 국내외로 불법 송금한 환치기업자가 구속됐다.



서울 종암경찰서는 18일 중국 상인들을 대상으로 일명 ‘환치기’라 불리는 불법 송금을 해온 혐의(외국환거래법위반)로 손모(26) 씨를 구속했다.





중국동포 밀집 지역인 영등포구 대림동 인근에서 환전소를 차린 손씨는 지난해 9월부터 1년간 1만154회에 걸쳐 약 888억원을 중국 등 국내외로 불법 송금했다. 이를통해 손씨는 3억원 가량의 수수료를 챙긴 혐의다. 손씨는 중국 송금 때마다 건당 1만원의 송금료와 송금액의 0.3∼0.5%를 수수료로 받았다. 손씨에게 의뢰한 이용자들은 대부분 국내에서 자영업 등에 종사하는 중국 상인으로, 송금에 2∼3일이 걸리는 일반 금융기관과 달리 즉시 송금이 가능하고 수수료가 저렴해 환치기를 의뢰해왔다고 경찰은 전했다.



손씨는 범죄 수익금으로 구입한 약 1억4000만원 상당의 고급 승용차를 몰고 다니며 사치스러운 생활을 해 온 것으로 확인됐다.



경찰은 손씨의 휴대전화에 저장된 ‘흑한국돈’ ‘한국흑’ 이라고 저장된 불법 자금을 암시하는 전화번호들을 확인했다. 경찰은 이를통해 보이스피싱 조직, 도박자금 등 불법 자금과의 연관성 등을 계속 수사할 계획이다. 동영상은 지난 12일 불법환전소를 급습해 손씨를 현행범으로 체포하는 장면이다.



배재성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