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류승룡 오상진, 소속사 프레인 주주된다…그 이유가 '헉'

[사진 프레인TPC]




 

배우 류승룡과 아나운서 오상진이 소속사 프레인TPC의 모기업인 프레인의 주주가 된다.



최근 류승룡과 오상진은 프레인 대주주인 여준영 대표가 보유한 구주를 현금으로 매입하는 방식으로 주식을 취득했다.



두 사람은 “배우가 성장하는 만큼 회사도 성장할 수 있게 소속감을 갖고 회사의 성장에 기여하는 데 에너지를 쏟는 것도 보람 있는 일종의 사업”이라며 주주로 참여한 이유를 밝혔다.



프레인은 현재 비상장 상태이며 최근 기관투자가 두 곳이 주주로 참여하면서 상장할지 여부를 검토 중이다.



프레인 김태성 CFO는 “회사에 충분한 현금이 있어서 기업공개의 필요성이 없으나 인수 합병, 신사업 확대가 필요할 경우 어느 때라도 상장을 추진할 준비를 마쳤다”고 전했다.



한편 프레인은 PR사업과 연예 매니지먼트 사업 등을 하고 있는 기업이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