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컬투쇼 위너, 인기 실감하냐는 질문에 “통장에 숫자 좀 찍혀봐야…” 당돌한데?





 

보이그룹 위너가 자신들을 향해 쏟아지는 호평에 대한 속내를 밝혔다.



그룹 위너(강승윤 송민호 남태현 이승훈 김진우)는 18일 방송된 SBS 파워FM ‘두시탈출 컬투쇼’에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위너는 흔들림 없는 가창력으로 데뷔곡인 ‘공허해’의 라이브 무대를 완벽하게 마쳐 DJ 정찬우, 김태균, 현장에 있던 관객들의 감탄을 자아냈다.



이날 김태균은 “요즘 대세인 걸 본인들도 느끼냐”고 물었다. 강승윤은 “직접적으로 느끼기보다는 바쁜 스케줄을 소화하고 있는 중이라 그렇게 와닿지는 않는다”고 답했다. 이에 이승훈은 “통장에 숫자 좀 찍혀야죠”라고 농담해 좌중을 폭소케 했다.



한편 정찬우는 “데뷔한 지 일주일 만에 1위를 했을 때 기분이 어땠냐”고 물었다. 이에 송민호는 “우리끼리도 놀랐다. 진짜 기대 안 했다”고 답했다. 정찬우는 소속사 YG엔터테인먼트 양현석 대표 프로듀서의 반응에 대해 물었고 송민호는 “사장님은 원래 직접적으로 칭찬 안 해주신다”고 설명했다. 강승윤은 “우린 (사장님의 칭찬을) 돌아서 들었다. 측근을 통해 굉장히 흐뭇해하셨다는 말을 들었다”고 덧붙였다.



온라인 중앙일보

[사진 SBS 파워FM ‘두시탈출 컬투쇼’ 보이는 라디오 영상 캡처]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