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한전부지 현대차 낙찰, 한국판 아우토슈타트 건설?…어마어마한 베팅, 이유가

‘한전부지’ ‘한국전력’ ‘현대차’ ‘현대중공업’. [사진 JTBC 뉴스 캡처]




서울 강남의 마지막 노른자위 땅 한국전력 부지의 새 주인이 현대차그룹으로 최종 결정됐다.



한전은 최고가 낙찰 방침에 따라 10조5500억원을 입찰금액으로 써낸 현대차그룹을 인수대상자로 선정했다. 이 금액은 감정가의 약 3배 규모다.

현대차그룹은 현대차·기아차·모비스 3개 주력 계열사가 컨소시엄을 구성해 입찰에 참여했다. 3개 회사는 일정 비율로 땅값을 분담해 비용을 지급할 계획이다.



한국전력의 삼성동 부지는 축구장 12개 정도의 크기인 총 7만9342㎡ 규모다. 삼성동 한전부지는 작년 말 장부가액 기준 2조73억원, 공시지가 기준 1조4837억원이었다. 감정가는 3조3346억원 수준이다.



현대차는 앞서 한전부지 인수 계획을 밝히면서 “한전부지가 갖는 상징성을 감안해 공공성에 근거해 한전부지를 서울의 상징적인 랜드마크로 조성하겠다”는 목표를 제시했다.



현대차그룹은 무엇보다 이곳에 그룹의 글로벌 컨트롤타워 역할을 하는 통합사옥을 세워 흩어진 그룹 계열사를 모을 예정이다.



현대차그룹은 통합사옥과 함께 자동차를 소재로 한 테마파크, 컨벤션센터, 한류체험공간 등을 건설해 업무와 문화, 컨벤션 등이 조화를 이루는 랜드마크로 조성할 계획이다.



독일 볼프스부르크에 있는 폴크스바겐의 본사 ‘아우토슈타트’가 벤치마킹 대상이다.



‘아우토슈타트’는 출고센터, 박물관, 브랜드 전시관 등을 연계해 연간 250만 명이 찾는 세계적인 관광명소로 잘 알려져 있다.



한국전력은 부지 매각대금을 부채감축 등 회사 경영정상화에 사용할 계획이다.





온라인 중앙일보

‘한전부지’ ‘한국전력’ ‘현대차’. [사진 JTBC 뉴스 캡처]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