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진중권 "방미, 나대다 부메랑 맞았네"…삭제된 방미 블로그 글 보니 '깜짝'

‘김부선’ ‘방미’ ‘허지웅’. [사진 방미 블로그]




김부선을 비난한 방미에게 진중권이 일침을 가했다.



진중권 동양대학교 교수는 지난 16일 자신의 트위터에 “나대지 말라고 나대다가 부메랑을 맞은 방미”라는 글을 게시했다.



앞서 방미는 자신의 블로그에 “김부선 난 이 분이 좀 조용히 지냈으면 좋겠다”며 “이 분은 연기자보다 개인적인 일로 더 바쁘고 시끄럽게 산다”며 “억울함, 흥분되는 일, 알리고 싶은 일, 설치면서 드러내고 싶은 일들을 할 줄 몰라서 안 하는 게 아니다”라고 배우 김부선을 비난하는 내용의 글을 올린 바 있다. 현재 해당 글은 삭제된 상태다.



김부선은 자신이 거주하는 아파트의 난방비 비리 의혹을 폭로하려다 폭행 시비에 휘말린 바 있다.



한편 같은 날 허지웅은 자신의 트위터에 방미를 겨냥한 것으로 보이는 글을 올렸다. 그는 “부조리를 바로 잡겠다는 자에게 ‘정확하게 하라’도 아니고 그냥 ‘나대지 말라’ 훈수를 두는 사람들은 대개 바로 그 드센 사람들이 꼴사납게 자기 면 깎아가며 지켜준 권리를 당연하다는듯 받아챙기면서, 정작 그들을 꾸짖어 자신의 선비됨을 강조하기 마련이다”라고 지적했다.



또 가수 신해철도 자신의 트위터에서 “문득 검색칸에 허지웅 방미라고 보였다”고 언급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김부선’ ‘방미’ ‘허지웅’. [사진 방미 블로그]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