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안문숙 “난 진짜 하체가 잘 빠졌다”…? 알고보니 ‘미스 롯데’ 출신





 

아나운서 출신인 방송인 김범수가 치마를 입은 안문숙의 대변신에 깜짝 놀랐다.



김범수는 9월17일 방송된 JTBC ‘님과함께’에서 안문숙과 공식적인 첫 데이트를 맞아 옷가게에 들러 쇼핑을 했다.



김범수는 “영화 ‘프리티우먼’이 가장 감명 깊게봤다”고 밝혔다. 이후 김범수는 영화 속 남자 주인공이 좋아하는 여자한테 마음껏 옷을 사주는 장면을 그대로 재현해냈다.



또 김범수는 안문숙에게 치마를 추천했고 안문숙은 “난 진짜 하체가 잘 빠졌다”고 자신감을 드러냈다. 치마를 입고 나온 안문숙은 각선미를 자랑하며 포즈를 취했고 김범수는 입을 다물지 못했다.



81년도 미스 롯데 출신인 안문숙은 아름다운 자태를 뽐냈고 김범수는 “너무 예쁘다. 각선미가 좋아서 깜짝 놀랐다”고 칭찬했다. 이에 안문숙은 “첫 데이트에서 내 몸을 다 보여줄 줄은 상상도 못했다”며 웃었다.



온라인 중앙일보

[사진 JTBC ‘님과함께’ 캡처]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