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신소율 정지원, 알바하면서 만난 절친…어떤 알바했기에? '깜짝'

‘신소율 정지원’. [사진 KBS2 ‘풀하우스’ 캡처]
 



배우 신소율(29)과 아나운서 정지원(29)이 남다른 우정을 과시했다.



신소율은 17일 방송된 KBS2 예능프로그램 ‘가족의 품격 풀하우스’(이하 ‘풀하우스’)에 출연해 정지원과 10년 된 친구라고 말했다.



이날 정지원은 “사람들이 많이 물어본다”라며 “소율이가 여배우가 돼 기분이 이상하다”고 말했다. 이에 신소율은 “사실 알바하면서 만났다”라며 “지원이가 아나운서 됐다고 할 때 잘못 뽑았다고 생각했다”고 거침없이 장난을 늘어놓아 절친임을 입증했다.



이어 “우리가 아르바이트했던 곳이 외모로 뽑던 곳이었다. 좀 자부심이 있다”라고 말하며 십년지기 친구라고 덧붙여 눈길을 모았다.



한편 ‘풀하우스’는 화목한 가족을 만들기 위해 12인의 전문가가 제시하는 현명한 가족문제해결법 국민 힐링 프로그램으로, 매주 수요일 오후 11시10분에 방송된다.





온라인 중앙일보

‘신소율 정지원’. [사진 KBS2 ‘풀하우스’ 캡처]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