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신소율 정지원 ‘펑펑’ 울린 박경림의 조언은? 내용 들으니… ‘뭉클’





 



방송인 박경림(35)의 진심어린 조언이 배우 신소율(29)과 신소율의 절친인 아나운서 정지원(29)까지 펑펑 울렸다.



신소율은 17일 방송된 KBS 2TV ‘가족의 품격-풀하우스’에서 20대 초반 두 건의 소송 때문에 활동을 제대로 하지 못했다고 고백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이날 “나도 원래부터 내성적이었던 건 아니다”고 밝힌 신소율은 “20살 때 데뷔했는데 사람을 너무 좋아하고 믿은 나머지 20대 초반의 나이에 기획사 사기만 두 번을 당했다”며 “소송 하느라 활동을 못해 데뷔가 늦었다”고 털어놨다. 또한 신소율은 “사람을 맹목적을 좋아하다가는 내가 상처받는게 더 크지 않을까 싶어 일부는 맘을 닫았고 오히려 내가 좋아하는 사람한테 깊어질 수 있었다”고 덧붙였다.



방송에서 박경림은 인생 선배로서 신소율에게 따뜻한 조언을 건넸다. 박경림은 “5년 전 신소율을 처음 만났다. 그 땐 티없이 맑고 밝고 걱정 없는 것 같았는데 그 안에 많은 것을 겪은 것 같다”며 “본인이 본인을 지킬 수 있는 방법을 찾은 것 같은데 언니로서 얘기해 주고 싶은 건 사람으로 받은 상처가 때로는 진짜 사람한테서 치유를 받을 수도 있다”고 말해 신소율을 감동시켰다.



이에 신소율은 뜨거운 눈물을 쏟았고 신소율을 위로하던 절친 정지원 아나운서 역시 눈시울을 붉혔다.



온라인 중앙일보

[사진 KBS2 ‘풀하우스’ 캡처]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