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눈다래끼 예방법, 20대 女환자 가장 많은 이유 알고봤더니 '헉'



 



눈다래끼 예방법이 공개되며 눈길을 끌고 있다.



18일 온라인 커뮤니티와 포털사이트에는 ‘눈다래끼 예방법’이라는 제목의 게시물이 게재됐다.



게시글에 따르면 눈다래끼는 눈꺼풀의 짜이스샘, 몰샘, 마이봄샘 등의 여러 분비샘 중 짜이스샘, 물샘에 생긴 급성 화농성 염증이다.



다래끼 환자는 20대 젊은 층에서 많이 나타났다. 그 이유는 상대적으로 야외 활동이 많아 세균에 감염될 가능성이 크기 때문인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젊은 여성 환자가 많은 이유는 눈화장을 많이 하기 때문이다. 눈화장을 하면서 눈꺼풀에 손을 대는 경우가 잦기 때문에 감염의 위험성도 높아진다는 것.



계절별로는 기온이 높은 여름철이 56만4000명으로 가장 환자 수가 많았으며, 겨울철은 45만5000명으로 가장 적었다.



눈다래끼 예방법으로는 먼저 평소 손을 깨끗이 하는 것이 중요하다. 또 손으로 눈을 함부로 만지지 않아야 하고 눈을 만져야 할 경우에는 손을 깨끗이 씻은 후에 만져야 한다.



눈다래끼에 걸렸다면 금주는 물론 더운 찜질과 항생제 복용, 안약 등을 통해 증상을 완화할 수 있다. 먹는 약보다는 항생제 안약을 직접 점안하는 것이 좋다. 농양이 형성돼 저절로 배농되지 않는다면 절개 후 배농해야 한다.



온라인 중앙일보

[사진 중앙포토DB]

‘눈다래끼 예방법’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