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해피투게더' 오연서·전혜빈 '오렌지걸' Luv시절 완벽 재연…해체 이유가 '깜짝'





배우 오연서(27)와 전혜빈(31)이 12년 만에 걸그룹 ‘Luv’로 재회했다.



최근 진행된 KBS 2TV '해피투게더3' 녹화에서는 금보라, 박주미, 전혜빈, 오연서, 김새론이 출연해 재치 있는 입담을 과시할 예정이다.



특히 과거 걸그룹 ‘Luv’로 함께 활동했던 전혜빈과 오연서가 12년 만에 처음으로 예능에 함께 출연해 기대를 모으고 있다.



이날 녹화에서 전혜빈은 “오연서를 처음 봤을 때 정말 예뻤다. 리틀 김희선이었다”라며 “그래서 연서와 함께 빨리 데뷔할 수 있겠다고 생각했는데 연서가 9시간 동안 춤을 춰도 간단한 춤 동작도 못 하더라”라고 폭로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에 오연서는 “시골에서 올라와 정말 아무것도 못했다. 그래서 혜빈 언니한테 많이 혼났었다”라고 털어놨다.



이후 ‘Luv’로 우여곡절 끝에 데뷔 했지만 2002년 월드컵 시즌과 맞물리는 바람에 6개월 만에 해체하게 되었다고 밝히며, 비운의 걸그룹이 될 수밖에 없었던 사연에 대해 고백했다.



특히 12년 만에 오연서와 전혜빈은 ‘오렌지걸’의 안무를 완벽 재연해 감탄을 자아냈다.



한편 오연서와 전혜빈이 출연하는 ‘해피투게더3’는 18일 오후 방송될 예정이다.







온라인 중앙일보

‘luv’ ‘오연서 전혜빈 오렌지걸’. [사진 KBS2 ‘해피투게더3’ 캡처]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