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경찰, 유병언 시신 발견 현장 모형 만든다



 

경찰이 유병언 전 세모그룹 회장의 시신이 발견된 전남 순천의 매밀밭 현장을 재현한 모형을 만들기로 했다. 18일 경찰청에 따르면, 수사전문 교육기관인 충남 아산의 경찰수사연수원은 최근 유 전 회장이 발견된 현장을 실물 크기 그대로 본 딴 모형을 만들어 전시하기로 결정했다. 경찰 관계자는 “수사연수원 측에서 현재 모형 제작을 위해 관련 업체와 접촉 중이며 이르면 내달 초 완성해 전시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현장 모형은 부패한 유 전 회장의 시신은 물론 시신에 남겨진 잔여물까지 생생하게 재현할 예정이다. 풀과 나무 등 시신이 발견된 주변 환경까지 똑같은 모양과 크기로 제작될 계획이라고 한다.



유 전 회장은 지난 6월 순천의 한 매실밭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당시 경찰의 부실한 초동수사로 40일이나 늦게 신원이 확인되자 경찰에 대한 비난이 쏟아졌다.



경찰청 관계자는 “유 전 회장 발견 당시 경찰의 초동 수사 문제점이 드러난 게 사실”이라며 “연수원에서 교육 받는 경찰관들에게 현장 보존이나 유류품 확보 등 초동수사의 중요성을 교육하기 위해 모형을 만들기로 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정강현 기자 fone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