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현대차, 승자의 저주? 한전 부지 낙찰에 주가 폭락

'승자의 저주'가 시작된 걸까. 18일 현대자동차그룹이 삼성전자를 제치고 한전 부지를 낙찰받았다는 소식에 현대차 등 관련 주가는 오히려 폭락했다.



18일 오후 1시50분 현재 유가증권시장에서 현대차는 전날보다 8.26%(1만8000원) 하락한 20만원에 거래되고 있다. 특히 씨티그룹과 CLSA 등 외국계 증권사를 중심으로 매도물량이 쏟아져 나왔다. 이때문에 장중 한때 20만원 아래로 내려앉기도 했다. 현대차 주가가 20만원 아래로 내려간 것은 지난해 6월 17일(19만7000원·종가기준)이 마지막이다. 이번 컨소시엄에 참여한 기아차(-8.64%)와 현대모비스(-6.99%) 주가도 급락했다.



주가 하락 원인으로는 '승자의 저주'가 꼽힌다. 현대차그룹은 이날 10조5500억원에 한전 부지를 낙찰받았다. 하지만 낙찰가가 감정가(3조3천346억원)의 3배가 넘어 지나치게 비싼 것 아니냐는 우려가 나왔다.



이에 대해 한국투자증권 서성문 연구원은 "단기적으로는 주가에 부정적인 영향을 줄 수 있다. 다만 현대의 자동차부문은 17조4000억원, 모비스는 3조8000억원, 기아차는 2조7000억원의 순현금을 보유하고 있어 재무적인 영향은 크지 않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이한길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