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U-16 한국, 12년만에 노리는 우승…결승전 상대 ‘북한’





 

한국 대표팀이 2014 아시아축구연맹(AFC) U-16 챔피언십에서 장결희, 이승우의 활약으로 시리아를 7-1로 꺾고 결승에 진출했다.



17일 오후 6시(현지시간) 태국 방콕에서 열린 AFC U-16에서 장결희는 2골을 기록했으며 이승우는 1골 4도움으로 활약했다.





이승우는 전반 세 차례 득점 기회를 놓쳤지만 장결희가 얻어낸 페널티킥 키커로 나서 오른발 슈팅을 성공해 4경기 연속골을 이어갔다.



경기를 마친 후 진행된 인터뷰에서 최진철 감독은 “선수들이 전반에 다소 부진했기 때문에 후반에 이를 악물었다”며 “전반과 비교해 경기력이 좋아 득점이 많이 나올 수 있었다”고 말했다.



7-1로 대승을 거둔 한국 대포팀은 오는 20일 북한과 결승전을 치르게 됐다. 이는 지난 2008년 이후 6년만의 결승행이다.



한편 북한은 4강전에서 호주와 1-1로 비겨 연장전에 돌입했으나 승부를 내지 못했다. 이어 승부차기에서 북한은 4-1로 득점해 결승행 티켓을 차지했다. 12년 만의 우승을 노리는 대표팀은 북한과 호주 전의 승자와 오는 20일 우승컵을 다투게 됐다.



온라인 중앙일보

‘ U-16 ’[사진 아시아축구연맹 제공]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