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에스터-C 비타민, 이유 있는 돌풍



비타민C의 수요 증가로 츄어블이나 분말형태의 비타민C, 비타500과 같은 드링크류, 원산지를 강조한 고려은단 비타민C 등 다양한 형태의 비타민C가 시장에 나오고 있다.

비타민C 과다 섭취가 복통, 속 쓰림, 요로결석 유발 한다는데…



하지만, 높은 함유량에 비해 체내 흡수율 및 이용률이 낮거나 비타민C 과다복용이 복통이나 속 쓰림, 체외 배설 과정에서 발생 될 수 있는 요로결석 등을 유발 할 수 있다는 우려로 소비자의 선택이 다소 어려운 실정이다.



이에 최근 ‘닥터의 승부’를 통해 널리 알려지게 된 ‘에스터-C’ 비타민이 대안으로 떠오르고 있다. 특허받은 비타민C인 ‘에스터-C’ 비타민은 기존 비타민C의 문제점을 해결하여 체내흡수율 및 이용률이 높고, 위장의 불편함을 주지 않음은 물론 비타민C의 체외 배출이 적기 때문에 결석이 우려도 적다.



방송후 실시간 검색 순위에 오르는 것은 물론이고, ‘변정수 비타민’으로 온라인을 통해 소문이 확산 되고 있다.



앞서, 방송을 통해서 갑상선 암 등 암 예방에 비타민C가 도움이 된다고 밝힌 외과 강세훈 원장은 특히 비타민C 중 에스터-C 비타민 섭취에 대해 “비타민C 섭취가 필요하다는 건 누구나 알고 있지만 산도가 강한 비타민C는 위장장애가 있는 사람에게 자극이 될 수도 있고 공복 섭취를 꺼리는 사람들도 많다. 그러므로 고함량 제품이 아닌 체내흡수율이 높은 제품을 권장한다. 우리가 운동을 할 때 활성산소를 발생시켜 노화를 촉진시키기도 하는데, 굳이 식후가 아니더라도 운동전에 간편하게 섭취하는 데에는 ‘에스터-C’형태로 된 비타민제가 좋다. 뿐만 아니라 ‘에스터-C’는 소변으로 배출되는 양이 현저히 적어서 옥살산결석 위험을 감소시킨다.”고 말했다.



가정의학과 전문의 강은희 원장 역시 “비타민 연구 중에 산화가 덜 되고, 안정적이고, 조금만 섭취해도 체내에 오래 잔존해서 흡수율이나 생체이용률을 높이는 방법을 찾는 과정에서 발견된 것이 바로 에스터-C로, 에스터-C는 24시간 이상 백혈구 내 남아 활동하여 감기에 좋은 예후를 보인다거나, 혈청 내 비타민 C 농도를 2배를 유지한다. 그리고 논문에 따르면 에스터-C 섭취 그룹이 감기에 덜 걸리고, 감기를 겪는 기간이 1.3일 더 적어 빨리 호전되는 것으로 확인되었다.”고 밝혔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