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해피투게더’ 오연서, “전혜빈에 많이 혼나…” 12년만에 만나니 ‘반전’





 

가수 전혜빈과 배우 오연서가 걸그룹 Luv 시절을 완벽 재연한다.



18일 방송되는 KBS 2TV '해피투게더3'에서는 10대부터 50대까지 각 세대별을 대표하는 여배우 금보라, 박주미, 전혜빈, 오연서, 김새론이 출연할 예정이다.



이날 전혜빈과 오연서는 과거 걸그룹 Luv로 활동한 이후 12년 만에 처음으로 예능에 함께 출연해 과거를 회상했다.



전혜빈은 "오연서를 처음 봤을 때 정말 예뻤다. 리틀 김희선이었다"며 "그래서 연서와 함께 빨리 데뷔할 수 있겠다고 생각했는데 연서가 9시간 동안 춤을 춰도 간단한 춤 동작도 못하더라"고 밝혔다.



이에 오연서는 "시골에서 올라와 정말 아무것도 못했다. 그래서 혜빈 언니한테 많이 혼났었다"고 말했다.



두 사람은 우여곡절 끝에 데뷔했지만 2002년 월드컵 시즌과 맞물리는 바람에 6개월 만에 해체하게 됐다고 밝히며 비운의 걸그룹이 될 수 밖에 없었던 사연을 털어놔 이목을 끌었다.



이어 전혜빈과 오연서는 12년 만에 Luv로 뭉쳐 '오렌지걸'의 안무를 완벽 재연해 분위기를 한껏 달아오르게 만들었다. 또한, 이들은 걸그룹 시절 몰래 숙소를 탈출했던 이야기부터 해체하게 된 계기까지 낱낱이 공개할 예정이다.



KBS2 '해피투게더3'는 18일 밤 11시 10분 방송된다.



온라인 중앙일보

‘전혜빈’ ‘오연서’ [사진 KBS 해피투게더 캡처]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