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성균관대 커뮤니티에서 '교내 흡연' 논쟁한 대학생, 폭행 시비로…

교내 흡연문제를 두고 대학생들끼리 온라인 커뮤니티 사이트에서 논쟁을 벌이다 실제 폭행으로 이어진 사건이 발생했다. 서울 혜화경찰서는 17일 오후 1시 30분쯤 서울 종로구 명륜동 성균관대 중앙도서관 앞에서 말다툼을 하다 같은 과후배인 신모(22·여)씨를 폭행한 혐의로 이 대학 재학생 백모(26)씨를 불구속 입건했다고 18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백씨는 지난 1일 온라인 커뮤니티 ‘성대사랑’에서 교내 금연구역에서 담배를 피우는 사람들을 비판하는 게시글을 올린 신씨와 댓글로 논쟁을 벌였다.



신씨는 간접흡연의 폐해를 지적하며 “교내 금연구역이라고 써붙여 있는 곳에서 아랑곳하지 않고 담배를 피우는 학생들이 뻔뻔하다”고 글을 올렸다. 이에 백씨는 “흡연구역을 지키고 싶지만 구역이 부족하고 학교에서 일방적으로 설정한 구역에 불만이 있다”며 신씨의 의견에 반박했고 여기에 신씨가 다시 반박하며 논쟁이 이어졌다. 이 과정에서 이들은 서로 신상을 공개하기도 했다. 경찰 관계자는 “이들은 평소 잘 알고 지내는 사이는 아니었으며 우연히 학교에서 마주쳐 해당 댓글 내용과 관련해 시비가 붙었다”고 말했다.



신씨는 백씨로부터 밀려 넘어지면서 무릎이 다치고 목 주위가 긁히는 등 전치 2주의 부상을 당해 인근 병원에서 치료를 받았다. 백씨는 경찰 조사과정에서 자신의 잘못을 인정하고 뉘우친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신씨가 병원에서 안정을 취한 뒤 퇴원하면 신씨를 불러 자세한 사건 경위를 조사할 계획이다.



장혁진 기자 analo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