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강남 노른자위' 한전부지 현대차그룹 낙찰…낙찰가 10조 5500억원

‘한전부지’ ‘한국전력’. [사진 JTBC 뉴스 캡처]






현대차그룹이 ‘강남 노른자위’ 서울 삼성동 한국전력 본사 부지 최종낙찰자로 선정됐다.



18일 한국전력은 최고가 낙찰 방침에 따라 현대차그룹이 낙찰자로 선정됐다고 밝혔다. 낙찰가는 10조 5500억원으로 전했다.



앞서 현대차는 이달 17일 오후 4시 마감한 한전 본사 부지(토지면적 7만9341㎡) 입찰에 4조원이 넘는 입찰가액을 제시하고 18일 오전 입찰보증금 납입까지 마쳤다.



한전은 18일 오전 10시 응찰자들의 제출 가격 등을 비교하는 개찰 절차를 밟은 뒤 전자입찰 시스템 온비드를 통해 부지의 최종 낙찰자를 발표했다.



감정가만 3조 3000억원에 달하는 이 부지에는 국내 재계 1·2위인 삼성그룹과 현대차그룹이 나란히 응찰했다.



한전 본사 부지 입찰 마감일인 17일 삼성은 삼성전자 단독으로, 현대차그룹은 현대차·기아차·현대모비스 등 3개사 컨소시엄을 구성해 입찰에 참여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한전부지’ ‘한국전력’. [사진 JTBC 뉴스 캡처]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