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도끼 혼혈 "아버지가 필리핀 스페인 혼혈…사촌누나는 세르징거"

힙합레이블 일리네어 레코즈의 CEO이자 래퍼인 도끼(Dok2·준경)가 혼혈이라는 사실이 눈길을 끌고 있다.



도끼는 필리핀-스페인 혼혈인 아버지와 한국인 어머니 사이에서 태어났다. 도끼의 아버지는 라이브 연주를, 친형은 힙합 앨범을 낸 뮤지션이며 사촌 누나는 니콜 셰르징거로 알려져 눈길을 끌었다.



니콜 세르징거는 2010년 ‘푸시캣돌스’를 탈퇴한 후 2011년부터 솔로로 활동 중이다.



최근 도끼는 자신의 트위터에 “어릴 때 사진 발견. 몇 살 때려나. 저때나 지금이나 내가 누군지 모르는 사람은 아무도 내게 한국말로 말을 걸지 않았다”는 글과 함께 사진 여러장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 속에는 도끼의 어린 시절 모습이 담겨있다. 줄무늬 양말에 멜빵바지 차림으로 꽃다발을 들고 서 있다.



도끼가 예명이 된 이유는 머리를 밀고 선명한 두 줄을 남기는 헤어스타일을 고집해왔는데 주변 사람들이 “도끼 찍힌 자국같다”고 말해 그때부터 예명을 ‘도끼’로 사용해왔다고 알려졌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