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강남 노른자위' 한전부지 현대차그룹 낙찰

현대차그룹이 ‘강남 노른자위’ 서울 삼성동 한국전력 본사 부지(토지면적 7만9341㎡) 최종낙찰자로 선정됐다.



한전은 18일 오전 10시 응찰자들의 제출 가격 등을 비교하는 개찰 절차를 밟은 뒤 전자입찰 시스템 온비드를 통해 부지의 최종 낙찰자를 발표했다. 현대차그룹의 낙찰가는 10조 5500억원으로 알려졌다.



한전 부지는 감정가만 약 3조3000억원으로 서울 강남의 마지막 금싸라기 땅으로 불린다. 이 부지에 국내 재계 1ㆍ2위인 삼성전자ㆍ현대차그룹이 나란히 입찰했다.



현대차그룹은 현대차ㆍ기아차ㆍ현대모비스 등 3개사 컨소시엄을 구성해 입찰에 참여했다.

입찰에 참여할 당시 현대자동차 관계자는 “인수에 반드시 성공한다는 게 최고경영진의 뜻”이라면서 “경쟁자들보다 훨씬 한전부지 입찰에 대해 관심을 쏟아온 건 주지의 사실”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다른 업체들보다 한전 부지를 글로벌 랜드마크로 만들 준비가 돼 있다”고 덧붙였다. 현대차는 올 6월 월드컵 한국 경기 동안 한전 사옥 옆 영동대로에서 그룹 임직원 약 1만명을 ‘거리 응원’에 참여시켰다. 최근에는 코엑스에 점포를 보유하고 있는 현대백화점도 현대차 측을 우회 지원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영혜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